세계일보

검색

朴 남대문서 “적벽대전 새바람” 吳 동묘 찾아 “내가 변화 적임자”

, 선거

입력 : 2021-04-02 19:00:00 수정 : 2021-04-02 20:0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7 재보선 유세 스케치

朴 “서울의 정직한 미래에 투표
청년들에 매월 데이터 바우처”

安 “썩은 나무들 자르기 좋은 날
4월7일 희망의 새싹이 움틀 것”

윤석열, 부친과 함께 사전 투표
부산 김영춘·박형준도 투표 참여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여야 서울·부산시장 후보들은 투표소를 찾아 직접 한 표를 행사하며 유권자들에게도 사전투표에 참여해줄 것을 독려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유력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투표소에 모습을 드러내 이목이 쏠렸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전 종로구청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박 후보는 “서울의 정직한 미래에 투표해주십사 하는 마음으로 오늘 첫 일정을 사전투표와 함께 시작했다”며 “서울의 전통과 미래의 상징적인 곳인 종로를 선택했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어진 서울 남대문 집중유세에서는 “적벽대전의 새바람이 불고 있다”며 전세역전을 자신했다. 또 “만 19~24세 청년들에게 매월 5GB의 데이터 바우처를 지급하겠다”, “반값 데이터 요금을 서울부터 도입하겠다”고 공약하며 유세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취약지로 꼽히는 서울 서부권 현장 유세에 집중했다. 광화문에서 출근길 인사를 한 오 후보는 동묘 벼룩시장 유세에서 “종로구 창신 숭인 도시재생사업으로 10년간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이 소요됐다”며 “박원순 전 시장의 개인 돈이 들었나, 문재인 대통령의 개인 돈이 들었나. 혈세를 그렇게 써서 이 일대가 변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재임 시절 업적으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꼽으며 “일할 때는 서울운동장 야구장, 축구장을 왜 없애느냐며 욕 많이 먹었다. 바꿔놓고 보니까 서울에 들어오는 관광객들이 한 번씩 꼭 가보는 명소가 됐다”고 강조했다.

여야 지도부와 의원들도 앞다퉈 사전투표 독려에 나섰다. 민주당 의원들은 아침부터 SNS에 사전투표 인증샷을 앞다퉈 올리며 지지층에게 결집을 호소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예정을 하루 앞당겨 이날 투표를 마쳤다.

오 후보를 돕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사전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이제 곧 식목일인데, 오늘과 내일은 썩은 나무를 자르기 좋은 날”이라며 “썩은 나무를 자르고 나무를 심으면 4월 7일, 희망의 새싹이 움틀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2021재·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윤 전 총장도 이날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부친인 연세대 윤기중 명예교수와 함께 사전투표를 했다. 사퇴 후 첫 공식 행보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사전투표를 한 소감을 비롯해 ‘첫 공개 행보를 사전투표로 선택한 이유’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투표장을 떠났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도 각각 부산진구 노인장애인복지관과 해운대구청 사전투표소를 찾아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오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왼쪽 사진 가운데)가 부산진구노인장애복지관 5층에서 아내심연옥 씨, 아들 준현 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오른쪽 사진)는 해운대 구청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여야는 이날도 경쟁 후보들을 겨냥한 공세를 폈다. 민주당 김태년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을 두고 “지금까지 측량 현장에서 오 후보를 봤다는 아주 일치된 증언이 생생하게 나오고 있다”고 일갈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지난해 4·15 총선 직전 본인 소유인 서울 광진구 광장동 아파트(84.96㎡)의 전세 보증금을 14.5% 인상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지난해 3월 6일 서울 광장동 아파트를 현 세입자와 신규 계약을 체결하면서, 기존 5억5000만원의 전세금을 6억3000만원으로 인상했다는 것이다. 다만 신규 계약은 계약 갱신 시 5% 이상 전세금을 올릴 수 없도록 한 ‘임대차 3법’ 위반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배민영 기자, 부산=오성택 기자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