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인 반도체 땅 투기’ 前공무원 영장… 몰수보전도 청구

입력 : 2021-04-03 06:00:00 수정 : 2021-04-03 08:5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前국장급 투기의혹 하남시청 압색
與 양향자·김경만 투기고발 조사
지난 23일 경기도청 투자진흥과 기업 투자 유치 담당 팀장이던 A씨의 아내가 대표로 있는 B사가 2018년 10월 사들인 원삼면 독성리 토지. 연합뉴스

내부정보를 이용해 경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근 땅을 가족 회사 명의로 사들인 혐의를 받는 경기도 전 공무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 전 공무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동산 투기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전철 역사 예정지 인근 땅 투기 혐의로 구속된 포천시 공무원에 이어 두 번째 구속영장 사례다.

 

경찰은 전날 A씨가 사들인 땅에 대한 기소 전 몰수보전도 신청해 검찰이 법원에 청구한 상태다. 몰수보전은 피의자가 확정판결을 받기 전 몰수 대상인 불법수익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원 처분이다.

 

몰수보전이 청구된 대상은 2018년 8∼9월 A씨가 아내가 대표인 회사와 장모 명의로 사들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개발부지 인근 원삼면 독성리 4필지 1500여㎡를 포함한 땅 8필지다. 전체 매입가격은 6억3000만원 수준이다. A씨는 매입 당시 경기도 투자진흥과 팀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청은 이날 하남시 전 국장급 공무원 C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기 하남시청, 하남등기소, C씨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도시계획 관련 전자문서와 저장장치를 확보했다.

 

C씨는 2017년 2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하남시 천현동 토지 약 1900㎡를 매입했으며 해당 필지가 2018년 말 하남교산지구에 편입되면서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그는 퇴직 전 도시계획을 총괄하는 시 도시건설국장으로 재직했다.

 

경기남부청은 3일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양이원영, 김경만 의원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는 최근 국회의원 10명과 관련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승환 기자, 하남·시흥=오상도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