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경찰서 간부 2명, 직장 내 갑질 의혹…서울경찰청 사실관계 조사

입력 : 2021-04-03 07:00:00 수정 : 2021-04-02 16:3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청 "첩보로 입수된 내용들이 맞는지 조사중. 갑질 관련 사항이기 때문에 A경정과 B경감을 직원들과 분리시킨 것"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간부 2명이 직장 내 갑질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서울경찰청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서울경찰청은 강남서 소속 과장급 간부 A경정과 계장급 간부 B경감이 직장 내 갑질, 폭행을 저질렀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대기발령 조치됐고, B씨는 다른 경찰서로 전출된 상태다.

 

A경정은 지난해부터, B경감은 2019년 말부터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첩보엔 A경정과 B경감이 직원들에게 폭행·폭언을 가하거나 밥값 및 술값을 계산하게 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청 감찰 관계자는 "첩보로 입수된 내용들이 맞는지 조사 중"이라며 "갑질과 관련된 사항이기 때문에 A경정과 B경감을 직원들과 분리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