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대통령 “사전투표 많이들 하나요?” 삼청동장 “이시간대 치고 많은 편입니다”

입력 : 2021-04-03 01:00:00 수정 : 2021-04-02 16:3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대통령,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투표 독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2021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2일 오전 투표에 참여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권을 행사했다.

 

이날 투표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배재정 정무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탁현민 의전비서관,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최상영 제2부속비서관 등 참모진들이 수행했다.

 

오전 8시46분쯤 미리 투표소에 도착한 참모진들은 문 대통령에 앞서 투표를 마쳤다. 전임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해 4·15 총선 사전 투표 당시 문 대통령 사전투표 이튿날 투표했었다.

 

오전 8시58분쯤 차량으로 투표소 앞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입구에서 체온 측정과 손소독 등 코로나19 기초 방역 과정을 거쳤다. 위생장갑 착용 후 투표소로 향했다.

 

문 대통령이 투표 번호가 적힌 용지를 제출하자 안내 직원이 “오늘 사전투표에는 안 가져오셔도 된다”라며 웃어 보였다. 전자서명기를 통한 신원확인 과정을 거쳐 투표용지를 받아든 문 대통령은 기표소로 향해 투표권을 행사했다. 김 여사도 동일한 과정을 거쳤다.

 

투표를 마친 문 대통령은 사전투표율에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안영미 삼청동장에게 “사전투표를 많이들 와서 하는 편인가”라고 물었고, 안 동장은 “이 시간대 치고는 많은 편”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놀란 듯 “그래요”라고 되물은 뒤, “수고하셨다”는 격려와 함께 투표소를 떠났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