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국민 마음은 생선가게를 고양이에 맡긴 심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9:00:00 수정 : 2021-04-02 18:3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H사태 비판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이를 바라보는 국민의 마음이 생선가게를 고양이에 맡긴 심정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 지사는 2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민권익위원회와의 ‘공정한 청렴 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협약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정한 질서가 깨지고 약육강식이 일상화되면 나라가 망한다”면서 “공직자들이 권한을 남용해 사익을 취하고 강자들의 횡포에 부화뇌동하면 급격히 사회체계가 무너지게 되는 만큼 공직자들이 본분을 지키고 청렴과 결백성을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년 동안 추진한 이해충돌 방지법이 이번에는 (국회에서) 입법되도록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고 (입법 내용의) 알맹이도 끝까지 잘 지켜야 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동석한 전현희 국민권익위 위원장도 “LH 사태로 정부와 공직자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송두리째 무너지면서 국가 청렴도 향상에도 난관을 초래했다”며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이 하루속히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재명(오른쪽에서 두 번째) 경기지사가 2일 도청에서 열린 ‘공정한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날 협약식은 도가 국민권익위와 손잡고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는 등 이해충돌방지 제도를 고민하기 위한 자리였다. 양 측은 이번 협약에 따라 포괄적인 이해충돌 방지 제도를 마련하고, 공익·부패 신고자 보호와 신고를 활성화하는 등 반부패 청렴 정책 추진에 협력하게 된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