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형준 '엘시티' 공격하던 김영춘… 지난해 서울 아파트 전세 14.5% 올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2 16:27:27 수정 : 2021-04-02 16:2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왼쪽)가 지난달 30일 부산 수영구 수영팔도시장에서 펼친 집중유세에서 시장 상인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부산=뉴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지난해 총선 직전 자신이 소유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아파트의 전세 보증금을 14.5% 인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김 후보 입장에선 보선을 불과 닷새 남겨두고 여러 언론매체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에게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 막판 뒤집기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을 경우 역전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동안 김 후보는 박형준 후보에 대해 엘시티 아파트 특혜 의혹과 기장군 부동산·건물 축소신고, 자녀 입시비리,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사찰, 2002년 총선 당시 성추문 폭로 사주 등 각종 의혹을 연일 쏟아내며 공격해 왔던 터다.

 

그런데 정작 자신도 현 정부의 가장 큰 실정 중 하나로 꼽히는 부동산 정책에 편승해 아파트 전세금을 올려 서민을 울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사면초가에 놓였다.

 

문재인 정부 들어 25번에 걸친 부동산 정책에도 불구하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값이 천정부지로 뛰면서 서민들의 반발을 초래한 것도 모자라,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까지 터지면서 줄곧 정부·여당을 지지하던 2030세대들이 돌아섰다.

 

이에 정부·여당이 지난해 7월 전·월세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 신고제 등 이른바 ‘임대차 3법’을 통과시켜 집값 잡기에 나섰지만, 최근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월세 상한제 시행 직전 전세금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

 

김 후보는 지난해 3월 6일 현 세입자와 신규 아파트 전세계약을 체결하면서 기존 5억5000만원이던 전세금을 14.5% 인상한 6억3000만원에 계약했지만, 새로운 계약자와의 계약인 만큼 임대차 3법 위반은 아니다.

 

그러나 김 후보가 전세계약을 체결할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새로운 세입자에 대해서도 ‘전세금 인상률이 5%를 넘지 못한다’는 내용을 총선 공약으로 집중 논의하던 시기라는 점이다.

 

당시 총선 운동에 참여하던 김 후보가 이 같은 내용을 모릴 리가 없다는 것이 국민의힘 측의 주장이다. 전형적인 ‘내로남불’로 과연 박형준 후보에 대해 온갖 의혹을 제기할 자격이 있느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원래 세입자가 5억5000만원에 4년간 살았다. 4년간 한 번도 전세금을 안 올렸다”며 “지난해 새 세입자와 계약하면서 6억3000만원으로 올려 받은 것으로, 당시 주변 시세보다 5000만원 이상 싼 가격으로 계약했다”고 해명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