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게이 유튜버 박우식에 협박당했다"던 권도운, 알고 보니 노이즈 마케팅?…"사과드린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2 16:04:20 수정 : 2021-04-02 17:14: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로트 가수 권도운(사진) 측이 유튜버 박우식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명했다. 

 

권도운의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는 2일 “오늘 권도운이 올린 인스타 전문은 거짓 자백”이라며 “권도운 앨범 발매 기념으로 박우식씨를 이용해 노이즈 마케팅을 했다. 박우식씨는 권도운에게 협박 사실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유흥주점에 10시 이후까지 있었던 점은 정말 사죄드린다”며 “최근 안 좋은 일을 당하신 거로 아는데 거짓 자백을 해서 다시 한 번 박우식씨에게 사과드린다. 또한 박우식씨 소속사에서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하신다고 하는데 그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권도운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유흥업소 방문과 방역 수칙위반 사실을 고백하며 “저는 현재 게이 유튜버로 활동 중인 박우식씨에게 문자와 전화를 통해 모종의 협박을 받고 있는 상태”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가 언급한 유튜버 박우식은 지난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 2에 출연해 동성애자임을 밝혀 화제를 모은 인물로, 최근 안티팬에게 폭행을 당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권도운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