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바이든, 첫 한미정상회담 추진…'4월 성사' 가능성

입력 : 2021-04-02 16:23:11 수정 : 2021-04-02 16:2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미당국, 정상회담 개최 긴밀 조율…서훈 방미결과 주목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전에 첫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여권 고위인사들은 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G7 정상회의 전에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한미 당국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이 오는 6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첫 대면 만남을 할 것이라는 당초 관측과 다른 것이다.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문 대통령이 미국을 찾는 방식에 무게가 실린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4일 첫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정상회담을 하자는 데 공감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대면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한미 양국은 청와대와 백악관, 외교부와 국무부 소통 채널을 통해 정상회담 시기 등을 조율해 왔고, 6월 G7 정상회의 전에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는 데 비중을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한국을 방한했을 때도 이 문제가 다뤄졌다는 후문이다.

특히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 차 현재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좌관과 별도로 만나는 것으로 알려져 관련 논의가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

한 여권 관계자는 "서훈 실장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면 한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8∼10일 미국을 찾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만큼,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만남이 4월에 성사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을 비롯한 동맹과의 협력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서두를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미국이 대북정책을 검토 중이고, 오는 22∼23일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문 대통령을 포함한 40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가 열리는 등 각종 외교일정을 감안할 때 5월에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

첫 정상회담 성사 시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과 무엇보다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대북정책 마련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에 대응하기 위한 동맹과의 연대·협력을 강조하는 만큼 이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한미동맹 발전 방향, 한일관계 개선 방안, 기후 문제를 비롯한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도 예상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