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용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중국과 협력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5:31:33 수정 : 2021-04-02 15:3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31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열린 내신 기자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기 위해 중국으로 출국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서는 중국과의 협력이 아주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중국 푸젠성 샤먼으로 출국하기 전 외교부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계속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는 게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3일 중국 푸젠성 샤먼(廈門)에서 열리는 회담 의제로 양국관계 발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지역 및 글로벌 협력방안 등을 꼽으며 “마침 내년이 한중 수교 30주년이기 때문에 한중 간 실질협력 확대 방안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2월 취임 후 첫 해외출장을 중국으로 가는 데 대해선 “주변 4개국과의 대면 외교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어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