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진 왕피천공원에 새끼말 태어나 눈길
울진 왕피천공원 새끼말 모습.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 왕피천공원 내 동물농장에서 새끼말이 태어나 눈길을 끌고있다.

 

3일 울진군에 따르면 이 새끼말은 지난달 30일 태어난지 하루 만에 걸음마를 배우고 뜀뛰기를 하는 등 활기찬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니말은 1600년대 유럽의 귀족들이 길러 왔다. 수명은 30~40년이다. 크기가 작아 말잔등에서 떨어질 위험이 적다. 큰 말을 무서워하는 어린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작고 귀여운 체구로 친근감을 형성해 재활치료에 활용 가능하고, 먹이주기와 그루밍(털손질) 등의 체험은 아이들에게 책임감과 정서적 안정감을 불어넣는다.

 

왕피천공원 동물농장에는 터줏대감 격인 일본원숭이를 비롯해 미니당나귀, 설가타육지거북, 미어캣, 과나코 등 동물 21종이 있다.

 

특히 환경에 민감한 프레리도그, 사막여우 등의 특성화 훈련으로 공원을 찾는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보고 느낄 수 있는 동물농장으로 운영되고 있다.

 

군 시설관리사업소 관계자는 “동물농장에서 각 동물의 습성에 맞는 환경을 조성하고 행동 풍부화 사업을 통해 동물 복지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울진=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