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 "기업인과 당당히 소통하라"

입력 : 2021-04-02 15:20:33 수정 : 2021-04-02 15:2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참모회의서 지시…"靑·정부, 기업활동 뒷받침은 당연한 책무"
靑, 비서실장·정책실장 중심 '기업 소통프로그램' 마련키로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 당국이나 청와대 비서실장·정책실장이 기업인들을 만나 고충을 듣고 기업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내부 참모회의에서 이같이 강조하면서 "기업인들이 규제혁신 과제를 모아오면 이를 협의하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과거 밀실에서 음습하게 정경유착으로 만나온 것이 잘못이지, 만남 자체를 금기시할 필요는 없다"면서 "당당히 소통해 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지난달 31일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과의 환담 자리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에게 "기업인들을 활발히 만나 대화하는 게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 다음 날 기업인들과의 소통을 거듭 당부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선도국가 도약을 위해 기업이 요구하는 규제혁신 문제를 논의하는 등 경제계와 정부가 적극 소통해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유영민·이호승 실장을 중심으로 조만간 기업인들과의 소통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경제단체별, 업종별, 기업별로 소통이 있을 수 있다"며 "대통령이 밀실이 아닌 공개적으로 기업인들을 만나 달라고 한 만큼 관련 프로그램이 나오면 알릴 수 있는 것은 알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