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닐 장갑 벗고 ‘엄지 척’…고민정, 맨손 투표도장 인증샷 논란 일자 ‘삭제’

입력 : 2021-04-02 17:30:00 수정 : 2021-04-02 20:1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투표소 내에서 비닐장갑 벗어선 안 되는데…방역지침 위반 논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7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투표 도장 인증샷’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방역지침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가 사는 동네의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며 엄지손가락에 투표 도장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맨손에 도장을 찍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비닐장갑을 벗고 맨손에 투표 도장을 찍는 행위는 (방역상)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삼갈 것을 당부했다. 비닐장갑 위에 도장을 찍는 행위에 대해서도 “감염 위험을 크게 높이지는 않지만 적절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총선에 이어 이번 선거에서도 투표소 입구에서 체온 측정과 손 소독 등 코로나19 기초 방역 과정을 거친 뒤 위생장갑 착용 후 투표할 수 있게 했다. 고 의원이 투표한 구의제3동 사전투표소에서도 사전투표 사무원들이 유권자에게 투표소 내에서 비닐장갑을 벗지 말라고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 의원은 방역지침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 상태다.

 

앞서 고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 지칭한 것을 두고 논란이 지속하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이후 SNS에 시민 품에 안겨 우는 사진, 유세 지원 시간을 쪼개 책상에 엎드려 토막잠을 자는 모습 등 유권자의 감성에 호소하는 사진을 잇달아 올리며 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고 의원은 지난 1일에는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앞에서 박 후보 지원 유세차에 올라 “‘10년 전으로 돌아가라’, ‘모든 걸 포기하라’ 그 말씀만큼은 거둬달라”고 했다. 그는 “제가 원하든 원치 않든 수많은 기사가 쏟아지고, 야당 의원들께선 저에 대한 비난의 말들을 쏟아내고 계시다”면서 “잘못을 인정하고 고치려 하는 것이 바로 책임지는 정치인의 모습이다. 잘못했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말라, 잘못했으니 포기하라, 그거야말로 무책임한 얘기”라고 호소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