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송 복귀 심정 고백한 이경실 "사람들이 안 믿는 거지 난 거짓말 안한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2 14:54:41 수정 : 2021-04-02 16:1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경실.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남편 성추행 논란으로 몸살을 앓은 개그맨 이경실이 억울한 심점을 드러냈다.

 

이경실은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 출연해 여전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이경실은 “이렇게 다시 방송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 안 했다”며 “제가 잘못해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이 살다 보니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고 그런 상황이 왔다”며 “사람들이 제 말을 안 믿는 거지 저는 거짓말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에 개그맨 김학도는 “때론 바른말이라고 생각해 내뱉은 말이 안 좋은 소리로 비치는 경우가 있다”며 “이럴 때 자존감이 무너지고 대중 앞에 서기 겁난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이런 와중에도 ‘호걸언니’ 채널을 만들고 꾸려나가는 것에 박수 보내고 싶다”고 응원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