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배곧신도시 투기 의혹’ 前 시흥시장도 수사 착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5:10:55 수정 : 2021-04-02 15:1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흥 배곧신도시. 연합뉴스

공직자들의 부동산 비리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이 2일 김윤식 전 시흥시장의 배곧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서 불거진 여진이 선출직 고위공직자에게까지 확산하는 모양새다. 

 

2일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서울대 학생들이 수사를 의뢰한 김 전 시장의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바라는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달 29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곧신도시를 수사 대상 지역에 포함하고 김 전 시장과 전·현직 시흥시 공무원과 서울대 교직원의 부동산 투기 가담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 모임에 참여한 학생들은 “서울대 시흥캠퍼스 유치를 역점 사업으로 추진했던 김 전 시장은 재임 중이던 2014년 시흥캠퍼스 예정 부지로부터 약 1㎞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는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이듬해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전매했다”며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일뿐만 아니라 업무상 비밀이용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 착수와 동시에 이날 오전 전직 간부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하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 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3시간여 동안 하남시청과 하남등기소, 해당 공무원의 자택 등에 대한 강제수사를 벌여 하남시 전 국장급 공무원 A씨 부부의 투기 혐의와 관련한 증거물 확보에 힘을 기울였다.

 

A씨는 2017년 2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하남시 천현동 토지 약 1900㎡를 매입했는데, 해당 필지가 2018년 말 하남 교산지구에 편입돼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A씨는 “퇴직 후 농사를 짓기 위해 땅을 구입했다”며 투기 혐의를 부인한 상태다. 

 

하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