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하남시청 압수수색… 前 국장급 공무원 땅 투기 의혹 수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3:47:55 수정 : 2021-04-02 13:4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전 국장급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경기 하남시청에 대해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2일 오전 10시쯤부터 하남시청과 하남등기소, 해당 공무원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하남시에서 일하다 퇴직한 전 국장급 공무원 A씨 부부의 투기 혐의와 관련한 증거물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A씨는 2017년 2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하남시 천현동 토지 약 1900㎡를 매입했는데, 해당 필지가 2018년 말 하남교산지구에 편입되면서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그는 퇴직 전 도시계획을 총괄하는 시 도시건설 국장으로 재직했다. 이에 경찰은 A씨가 내부 미공개 정보를 토지 매입에 활용한 것 아니냐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이에 A씨는 “퇴직 후 농사를 짓기 위해 땅을 산 것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친 명의의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하남시의회 소속 B의원과 관련한 조사를 하던 중 A씨의 투기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현직에 있으면서 개발정보를 얻어 퇴직 후 매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