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구글과 무인차 서비스 합작사 설립설에 주가 급등... “사실무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1:06:19 수정 : 2021-04-02 11:0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 전기 콘셉트카 엑스.

현대자동차가 구글과 합작사를 설립해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소식에 2일 주가가 급등했으나 현대차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국내 매체는 현대차가 최근 구글과 제휴를 맺고 이 같은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 본부 중 하나를 분사한 후 구글이 이 본부에 투자해 합작사를 만들 계획이며 현대차는 지금까지 쌓아온 주행 데이터를 이 합작사에 제공해 구글과 함께 차량 서비스를 연구·개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소식은 최근 구글이 카카오모빌리티에 560억원을 투자하면서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했다는 점과 맞물려 이날 현대차 주가가 장 초반 급등했다.

 

하지만 이날 현대차 관계자는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