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수 이정희 "母, 코로나19 확진 3일 만에 세상 떠나…아직도 추스르지 못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2 10:58:28 수정 : 2021-04-02 10:5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이정희와 그의 어머니.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 캡처

 

가수 이정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머니를 잃었다고 밝혔다.

 

이정희는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에 출연해 자신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이정희는 “우리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셨다. 49재가 엊그제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만 한국에 나와서 활동하고 있고 엄마는 미국에 계셨다”며 “얼마 전에 엄마가 몸살이 많이 심하다고 하시더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래서 구급차 불러서 병원 가시라고 그랬더니 알았다며 옷 갈아입는 것까지 내가 통화를 하고 병원에 가셨는데 코로나19 확진 3일 만에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평생을 엄마랑 같이 살았거든.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못 갔어. 1년을”이라며 한탄했다. 

 

더불어 “그러다가 갑자기 3일 만에 돌아가시니까 아직도 내가 추스르질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말미에 그는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셨지만 그 전에 내가 활동하는 거 보셔서 그래도 불효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을 다독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