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단체 “日, 위안부·강제동원 피해자에 사죄·배상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1:00:00 수정 : 2021-04-02 10:4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일본을 향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철저히 사죄·배상하라고 촉구했다. 1965년 한·일 수교를 맺으면서 한·일 청구권협정을 체결한 한국과 일본은 과거사 문제의 해결 여부를 놓고 여전히 대립하고 있지만, 북한과 일본 사이엔 아직 과거사 문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 향후 북·일 수교가 이뤄지면 이와 관련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은 일제의 국가총동원법 공표 83년째를 맞아 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에 “하루빨리 우리나라의 과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일제가 국가총동원법 공표 이후 1945년 8월 패망할 때까지 840만여명을 징용·징병했고 위안부 피해자들도 20만 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우리는 일본의 만고 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천백 배의 피 값을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일본이) 우리 공화국을 항상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면서 국제무대에서 악의에 찬 망발을 일삼고 조선반도(한반도) 재침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있을 뿐 아니라 강제 연행 피해자들이며 후손인 총련과 재일 조선인들을 탄압하고 제재를 가하다 못해 재일 조선 학생들과 어린이들에게까지 폭압의 마수를 뻗쳐 그들의 교육권과 보육권을 엄중히 침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목적이 “천인공노할 반인륜 범죄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저들에게로 쏠리는 국제 사회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 과거 범죄 청산을 모면하며 그 누구의 ‘위협’을 구실삼아 군사 대국화를 다그침으로써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망상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