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 장인·장모님이다”… ‘조두순 마트 사진’은 가짜였다

입력 : 2021-04-02 13:00:00 수정 : 2021-04-02 13:47: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두순 마트 방문 게시글, 뉴스는 가짜’…안산시 “최근 외출 기록 없어”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연합뉴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을 마트에서 목격했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퍼지고 관련 기사까지 나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두순은 최근 두 달 동안 외출하지 않았다. 안산시 관계자는 “출소 이후 외출은 (지난해) 딱 한 번이었고 그 외에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 역시 “조두순을 보호관찰하는 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도 외출 기록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누군가 조두순 닮은 사람을 착각해 글을 게시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조두순 주거지 인근에서 범죄예방을 담당하는 경찰 근무자들도 조두순의 외출 사실을 목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온라인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서 사진 속 남녀의 사위라는 한 네티즌은 ‘조두순 이마트 술사는 사진은 잘못된 사실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손이 다 떨린다. 우선 사진 속 인물은 조두순 부부가 아니다. 평생 일만 하시다 은퇴하시고 편안하게 노후를 보내시는 우리 장인어른, 장모님이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쓰고 계신 모자는 제가 사드린 모자고 노란 아디다스 운동화도 제가 사드린 거다. 장인어른은 일하시면서 하지 못했던 머리를 길어보시겠다며 머리를 기르고 계신 상황”이라며 “지금 우리 장모님은 심장이 떨리고 손이 떨리셔서 어찌할 바를 모르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일이 우리 가족에게도 생길 수 있는 것에 다시 한 번 지금 이 시대의 공포를 느낀다”라며 “오해가 없길 부탁드린다. 더 이상 퍼 나르시지 말고 혹시나 글을 본다면 아니라고 적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실시간 조두순 마트에 떴다”라는 제목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사진에는 한 대형마트 계산대 앞에 있는 노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이 게시글은 순식간에 온라인상에 확산됐고 일부 매체는 이 게시물을 인용해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