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시세 따라 전셋값 인상…박주민은 말-행동 달라 나쁜 것"

입력 : 2021-04-02 10:38:51 수정 : 2021-04-02 10:3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곽상도 의원과 대화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곽상도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1.4.2 toadboy@yna.co.kr/2021-04-02 10:18:20/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전셋값을 올려 논란이 된 가운데 주 원내대표 역시 서울 서초구 반포아파트 보증금을 23.3% 올렸다는 보도와 관련해 21대 국회 개원 전의 일이자, 시세에 맞춘 것으로 두 사람의 표리부동과 같이 봐선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5%이상 전셋값을 올려선 안 된다고 주장하던 사람들이 직전에 말과 달리 했던 게 문제지 신규 계약을 하며 시세대로 하는 것 자체를 비난할 순 없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살던 분이 나가시고 새 분이 들어오셨는데 주위 시세에 맞춰했던 거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시장 원리에 따라 가격이 형성되는 것을 혼자 이탈해서 특별히 낮게 한다든지 높게 할 수 없는 것 아니겠느냐"라면서 "박 의원은 본인이 5%이상 올려선 안 된다는 법안을 주동적으로 내놓고 통과 직전에 임대료를 올린 게 앞뒤가 달라 나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여야 현역 의원 중 아들 소유까지 포함해 농지를 취득한 사례가 다수라는 보도에 대해선 "대통령 역시 마찬가지다. 11년간 농사를 지으셨다고 하는데 저희는 농사 안 지은 거라 본다"면서 "보도에 거론된 의원들에 대해선 조건에 맞지 않은 거래가 있다면 처분을 권고한다든지 정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반이 있으면 처벌받아야 한다. 당에서도 선제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시작된 사전투표와 관련해 "국민들이 (정권에) 분노하고 있어 이전보다 투표율이 많이 높을 거라 본다"면서 "투표참여가 저희들 승리에 관건이 될 거라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전투표의 부정투표 우려와 관련해선 "일주일 전에 선관위 책임자들을 불러 점검도 했고, 우편함 나르는데 참관인이 동행하도록 하는 등 부정을 의심받을 만한 소지를 없애는 장치를 만들었기 때문에 걱정마시고 사전투표해 달라고 요청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거 판세에 대해선 "마지막 여론조사까지 보면 한 20%포인트 가까이 서울 부산이 다 차이가 나고, 현장에서 체감하는 것도 그 정도로 본다"면서 "결국 여론조사와 비슷하게 나오는 것 아니냐 저는 그렇게 본다"라고 전망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 용사 참사발언 논란 등이 투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도 국민의힘 후보의 용산참사 발언 논란에 대해선 "선거 때는 말 한마디 한마디도 각별히 주의해야 하고 누군가 상처받을 말은 하지 않아야 하는데, 나중에 사과했고 그런 뜻이 아니라 했지만 좀 더 세심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선거의 본질은 심판이고, 국민들도 이런 인식을 갖고 투표하러 가시기 때문에 사소한 네거티브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본다"고도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