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金값'된 파 305.8%↑…3월 물가 14개월만에 최대 상승

입력 : 2021-04-02 13:23:45 수정 : 2021-04-02 13:2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5% 상승하며, 코로나19 국내 확산세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아파트 관리비 및 보험료 등 개인서비스 인상, 국제유가 상승 등이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둔화, 양호한 기상 여건 등으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세는 다소 완만해졌지만 파 가격이 1년 전보다 300% 넘게 치솟으며 26년 11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이는 등 장바구니 물가를 강하게 압박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16(2015=100)으로 1년 전보다 1.5% 상승하며 2개월 연속 1%대를 이어갔다. 지난해 1월(1.5%) 이후 1년 2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월부터 3개월 연속 1%대를 유지하다가 4월(0.1%) 0%대로 내려앉더니 5월(-0.3%)에는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6월(0.0%) 보합을 보인 후 7월(0.3%)부터는 9월(1.0%)을 제외하고 0%대 상승률을 이어오다가 올해 2월(1.1%)부터 2개월째 1%대를 유지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소비심리 개선 등 수요 측면과 국제유가 상승 등 공급 측면이 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면서 "지난해 4~5월 낮았던 물가에 대한 기저효과 영향도 앞으로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13.7% 상승하며 전체 물가에 1.08%포인트(p) 기여했다. 채소류 가격이 전년보다 18.8% 오르면서 농산물 가격도 19.2% 상승했다.

 

특히 긴 장마와 태풍 등 기상 여건 악화로 파 가격이 305.8%나 급등했다. 농민들이 농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농안법) 개정에 반대해 농수산물 거래를 거부하며 파동이 일었던 1994년 4월(821.4%)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다만 이달부터는 파 가격이 안정될 거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밖에 사과(55.3%), 고춧가루(34.4%) 가격도 올랐다.

 

국산 쇠고기(11.5%), 돼지고기(7.1%) 달걀(39.6%) 등의 영향으로 축산물 가격은 전년보다 10.2% 상승했다. 수산물도 1.8% 올랐다.

 

공업제품은 0.7% 상승하며 지난해 3월(1.3%) 이후 1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휘발유(1.8%), 경유(0.7%), 자동차용 LPG(2.8%) 등 석유류 가격이 1.3% 상승했다. 지난해 3월(6.6%) 이후 1년 만에 오름세를 회복한 셈이다. 도시가스(-10.3%), 전기료(-2.1%), 지역 난방비(-2.6%) 등이 내려가면서 전기·수도·가스 가격은 5.0% 하락했다.

 

서비스물가는 전년보다 0.7% 상승했다. 정부의 고등학교 무상정책 등으로 고등학교 납입금(-100%)이 줄면서 공공서비스는 2.0% 하락했으나 개인서비스가 1.8% 올랐다. 특히 구내식당식 사비(3.9%), 생선회(5.8%) 등이 증가하면서 외식 물가가 1.5% 상승했다. 2019년 8월(1.7%)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공동주택관리비(5.7%), 보험서비스료(8.1%) 등으로 외식 외 물가도 2.0% 상승했다.

 

집세도 1.0% 상승하며 2018년 2월(1.0%) 이후 최대 상승 폭을 보였다. 전세는 2018년 6월(1.4%) 이후 최대 상승률인 1.4%, 월세도 2014년 11월(0.6%) 이후 6년 4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인 0.6%를 기록했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5% 상승하며 3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상승 폭은 지난해 3월(1.8%) 이후 최대다.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5% 상승하며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0% 상승하며 4개월 만에 1%대로 올라섰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보다 0.6% 오르는 데 그쳤다. 2019년 2월(1.1%) 이후 2년 1개월째 0%대를 유지 중이다.

 

어 심의관은 앞으로의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관련해 "정상적으로 경기회복이 되면서 완만히 상승하는 수준으로 인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농축수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찾아가고 코로나19 전개 양상에 따라 경기 회복이 지연될 수 있는 게 물가 하방요인으로 작용하는 반면 소비심리 개선, 유가 상승, 지난해 물가 기저효과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획재정부는 "4월 소비자물가는 농축산물 수급 여건, 국제원자재 흐름, 코로나19 전개 양상 등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지난해 낮은 물가 상승률의 기저 영향으로 일시적인 오름폭 추가 확대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비축·방출, 수입 확대, 할인행사 등을 통해 주요 농축산물의 가격·수급 조기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국제유가·곡물 등 국제원자재 가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관리업계 지원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는 한편 시장 감시도 병행하는 등 물가 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