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악관, 12일 '반도체 공급난' 논의 회의…삼성 등 초청

입력 : 2021-04-02 08:46:28 수정 : 2021-04-02 08:4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가안보 및 경제 보좌진들이 최근 이어지고 있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2일 삼성전자와 글로벌파운드리, 제너럴모터스(GM) 등 관련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한다고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제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반도체칩 부족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회의에 초청된 기업들은 자동차와 반도체 제조업체는 물론, IT와 의료기기업체들까지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