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국무부 “비핵화가 대북정책의 중심...동맹과 보조 맞춰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08:46:41 수정 : 2021-04-02 08:46: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비핵화가 미국 대북정책의 중심에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한 접근법이 효과를 거두려면 한국, 일본 등 가까운 동맹들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진행해온 대북 정책 검토와 관련한 질문에 현재 진행 중인 검토의 결론을 예단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미국의 대북 정책의 중심에 비핵화가 계속 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달 한·일 순방 당시 상호 관심사에 대한 미국의 접근법에 대한 초기 생각을 공유하고 동맹의 의견을 요청하기 위해 거기에 있음을 명확히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상호 관심사 목록의 맨 위에 있거나 그 근처라고 덧붙였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2일 개최되는 한·미·일 안보사령탑의 첫 협의에 대해 “한국, 일본의 고위 관리들의 입장을 직접 듣고, 생각과 관점을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은 한·미, 미·일 양국 간 긴밀한 양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을뿐만 아니라 긴밀한 3자 협력이 긴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이번 회담을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3자 협의가 대북정책 검토 과정의 최종 단계인지 아니면 검토가 끝나기 전에 동맹이나 미 정부 내에서 더 많은 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이전에 말했던 것을 넘어서고 싶지 않다”면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검토가 결론에 도달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검토 과정 전반에 동맹국인 한국, 일본뿐만 아니라 다른 파트너들과 협의했다”면서 “이번 협의는 이 검토가 마무리돼감에 따라 그 협의 과정의 반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하지만 협의 과정에 대해 확고한 데드라인을 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은 2일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의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만나 첫 3자 협의를 한다.

 

앞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등 다양한 이슈와 외교정책 우선순위가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