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국무부 "비핵화, 대북정책 중심…동맹과 보조 맞춰야"

입력 : 2021-04-02 08:14:23 수정 : 2021-04-02 08:1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대북 정책 중심에 계속 비핵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발언록에 따르면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과 관련한 질문에 이처럼 답했다.

 

이어 "우리는 또한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효과를 거두려면 일본, 한국을 포함한 우리의 가까운 동맹국들과 보조를 맞춰 실행해야만 한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달 한일 순방에서 강조한 것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상호 관심사에 대한 우리의 접근에 대한 초기 생각을 공유하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의견을 요청하려고 거기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북한은 (상호 관심사) 목록의 가장 위나 그 근처에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2일로 예정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거론했다. 이 회의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참석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난달 미국은 한미, 미일 양자 간 긴밀한 협력뿐 아니라 한미일 간 긴밀한 3자 협력이 "긴요하다(imperative)"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회의는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다른 미국 관리들이 한국과 일본 고위 관리들의 입장을 "직접적으로 들을 기회"라고 말했다.

 

다가오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가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종료 전 마지막 단계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전에 말했던 것을 넘어서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즉, 우리의 대북 정책에 대한 검토가 결론에 도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토 과정 전반에서 한국, 일본 및 다른 파트너들과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확실한 마감일(deadline)을 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