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사전투표로 첫 공개일정… ‘정치적 메시지’ 낼 듯

입력 : 2021-04-02 07:51:14 수정 : 2021-04-02 07:5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오전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한다.

 

지난달 4일 사퇴 후 30일 만의 첫 공개 일정으로, 부친인 윤기중(90) 연세대 명예교수가 함께한다.

 

야권이 여론조사상 지지율을 실제 득표율로 연결 짓기 위해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해온 만큼 윤 전 총장의 참여 자체가 ‘정치적 메시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윤 전 총장은 투표를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전 총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번 보궐 선거에 대해 “상식과 정의를 되찾는 반격의 출발점”이라며 “권력을 악용한 성범죄 때문에 대한민국 제1, 제2 도시에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선거를 다시 치르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같은 시간 대권 주자인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마포구 상암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다.

 

단일화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에 패배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서대문구 한 문화시설에서 사전투표를 한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