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동민이 ‘옹달샘’ 유세윤·유상무와 다투다 눈물 흘린 사연 “1살 형인데, 자꾸 니들이라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1 11:06:52 수정 : 2021-04-01 21:2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동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동료 유세윤, 유상무를 향한 서운함에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8년 만에 진행자로 복귀한 유세윤과 장동민, 강유미, 황현희, 정철규(블랑카)가 게스트로 출연한 KBS 공채 개그맨 ‘전설의 19기’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장동민은 “유세윤, 유상무와는 대학 시절부터 ‘옹달샘’이라고 불리며 함께했다”며 “그런데 아마추어 시절에는 그런 일이 없었는데 유세윤, 유상무가 뜨고 난 뒤 회의를 할 때 달라지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내가 한 살 형인데 자꾸 나를 지칭하면서 ‘니들’이라고 부르는 거였다”며 “그게 5년 동안 쌓였다”고 부연했다. 

 

더불어 “결국 한 번은 술자리에서 ‘내가 니들이냐’라며 화를 내게 됐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장동민은 두 사람의 반응이 예상 밖이었다고 강조했다.

 

장동민은 “내가 그렇게 말을 하면 ‘왜 그래. 미안해’라고 할 줄 알았는데, ‘그게 왜?’라고 반응을 하더라”며 “서운함이 눈물이 났는데, 두 사람은 카메라를 꺼내서 그런 나를 찍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