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식 기다리다 사망 하루 5.8명… 장기기증 늘린다

입력 : 2021-03-23 20:11:14 수정 : 2021-03-23 20:1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증 등록 3%서 5년 내 15%로”
복지부, 활성화 기본계획 첫 수립

정부가 생명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보건소 등으로 장기기증 희망등록 기관을 확대하고,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기증자와 유가족의 간접 서신 교류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사회관계장관회의 심의를 거쳐 ‘장기·인체조직 기증 활성화 기본계획(2021~2025)’을 확정·발표했다. 장기·조직 기증희망 등록률을 올해 3% 수준에서 2025년 15%까지 끌어올린다는 게 목표다.

이는 장기 등의 기증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수립한 첫 번째 종합적 지원계획이다. 고령화 등으로 장기이식이 필요한 환자는 증가하지만, 기증은 부족한 불균형 상황이 심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2019년 기준 이식 대기 중 사망한 환자는 일평균 5.8명에 이른다.

지원계획에 따르면, 국민이 쉽게 기증희망등록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 보건소와 운전면허시험장 등 기증희망 등록기관을 확대한다. 또 챗봇, 온라인 상담채널 운영 등을 통해 기증 희망등록 과정에서 궁금증이나 오해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다. 등록자들에게는 정기적으로 기증 의사를 재확인하고, 가족에게 기증 의사를 공유하도록 해 본인의 의사가 최대한 존중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을 중심으로 홍보·교육 전략을 수립해 생명나눔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로 했다.

유가족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뜻이 전달될 수 있도록 당사자 간 간접적 서신 교류도 추진한다. 당사자 간 직접 교류는 장기매매, 금전 요구 가능성 등을 우려해 법으로 제한하고 있지만, 기관을 통한 간접 교류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