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숙소에서 짐도 뺀 상태였는데…" 브레이브걸스 유정의 '롤린' 역주행 소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3-09 10:12:04 수정 : 2021-04-02 17:1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사진)이 음원 역주행 소감을 전했다.

 

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브레이브걸스 유정을 만나다] '롤린', 4년만의 기적.. 활짝 웃은 꼬북좌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유정은 ‘롤린’으로 큰 인기를 얻은 것에 대해 “‘우리는 분명 이렇게 잠깐 화제가 되다가 없어질 텐데’라는 생각에 모든 게 안 믿겼다”고 말했다.

 

그는 제작진이 자신의 웃는 모습으로 인해 ‘꼬북좌’, ‘행복좌’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하자 “(공연할 때면) 저는 한명만 찍는다. 리액션이 가장 좋은 분한테 딱 꽂힌다. ‘아 그래, 오늘은 나의 모든 걸 너한테 보여줄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정은 데뷔 초 주목받지 못한 것에 대해 “‘변했어’라는 곡으로 야심 차게 데뷔를 했다. 당시 저희 컨셉이 획기적이었다. 에슬레저 룩을 입고 태닝을 하고 눈썹을 진하게 칠하니 회사에서 대표님이 ‘야, 너희 대박이야. 진짜 이번에 잘 될 거야. 나 믿어’라고 하셨는데, 그 후에 발표한 ‘하이힐’까지 잘 안됐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기억나는 댓글이 있냐는 질문에는 “재밌는 글도 있지만, 작년에 컴백했을 때 (한 분이) ‘얘들아 포기하지 마’라고 써주셨다. 너무 와 닿아서 캡처해 저장해놨다”고 답했다.

 

또 요즘 어떤 기분으로 지내고 있는지 근황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걸 얘기하려면 날 새야 한다. 저희 팀이 어리지 않다. 제가 둘째인데 31살이다”라며 “멤버들끼리 ‘이제는 안 되겠다. 빨리 정리를 해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했던 게 저번 주 화요일(2월23일)이다. 숙소에서도 짐을 뺐고, 이제 거의 끝이 난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영상이 화제가 됐을 때도) 마음이 들뜨지 않았다. ‘기대하지 마, 상처받아. 잠깐 회자되다 말 테니 우리끼리라도 설치지 말자’고 이야기했다. 그만큼 자존감이 굉장히 내려가 있었다”며 현실적인 미래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돌을 그만둔 후 쇼호스트에 도전할까 생각하기도 했다고.

 

그러던 차에 ‘롤린’으로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게 되자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 보니 이런 관심이 얼마나 값지고 감사한 것인지 알게 됐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니까 책임감도 훨씬 커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학을 활동하느라 8년 만에 졸업했다. 데뷔 후 저는 고꾸라져봤지만 결국 원하는 곳에 도달했다. 사람 인생은 알 수 없다. 단순히 나이 때문에 ‘지금 이 꿈을 시작해도 될까’라는 생각이 든다면 그런 생각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