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스페인 중고마켓 ‘왈라팝’에 1550억 대규모 투자 “AI 기술 협력”

입력 : 2021-02-28 22:27:41 수정 : 2021-02-28 22:2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 시장 투자 확대

 

네이버가 지난 25일 스페인 최대 중고거래 기업 ‘왈라팝(Wallapop)’에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1억1500만 유로(한화 약 1550억원) 규모로 코렐리아 캐피탈을 통해 이뤄졌다.

 

이는 네이버가 지난 2016년 코렐리아 캐피탈 K-펀드1에 참여하며 글로벌 투자 행보를 선언한 이후 최대 규모다. 네이버는 이번 왈라팝에 대해 투자 뿐 아니라 추후 네이버의 기술 활용 등에 대해 왈라팝과 협의를 진행하는 등 보다 진전된 관계를 가져갈 계획이다.

 

왈라팝은 스페인의 대표적인 중고거래 서비스로 63%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패션·의류·전자기기와 같은 일반적인 소형 품목 외에도 자동차·오토바이·부동산까지 다양한 품목들이 거래된다.

 

다양한 품목들이 거래되는 리셀 플랫폼의 특성상, 추후 네이버가 보유한 AI/vision 등 다양한 기술과 비즈니스 노하우 등을 결합해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창출하는 시너지도 가능하다.

 

롭 캐시디 왈라팝 CEO는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 기업 중 하나인 네이버와 협력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왈라팝 사용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최고의 사용경험을 제공하자는 왈라팝의 발자취를 이어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글로벌 경제는 보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코렐리아 캐피탈은 네이버와 함께 유럽의 우수한 기술 기업들을 만들어 내는 데 함께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에서 개성과 친환경, 가성비를 함께 중시하는 Gen-Z를 중심으로 리셀 시장의 꾸준한 성장이 관측되고 있다”며 “이번 투자는 앞선 왓패드 인수, 빅히트 및 YG와의 협업처럼 네이버가 미래 트렌드를 이끌 세대들을 선점해 장기적인 글로벌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마일스톤이 될 수 있도록 왈라팝과 장기적인 글로벌 가능성도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유럽 지역에서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분야의 기업으로 투자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앞서 지난해 유럽 1위 및 글로벌 2위 글로벌 럭셔리 패션 리세일 플랫폼 베스티에르 콜렉티브(Vestiaire Collective)를 비롯, 음향기술 전문 기업 ‘드비알레(Devialet)’, 리쿠르팅 플랫폼 잡티저(Jobteaser), 유럽과 아프리카 등 40개국에서 활동 중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볼트(Bolt) 등 17개 기업에 투자한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네이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