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토부 “쪽방·고시원 등 취약계층 공공임대 6천가구 지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2-13 18:00:00 수정 : 2021-02-13 15:13: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쪽방이나 고시원 등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의 주거 상향을 위해 올해 6000가구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달 공모를 통해 서울시와 경기도 등 12개 지자체 30개 사업구역이 주거상향 지원사업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

 

지자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업해 주거 상담부터 공공임대주택 입주와 정착 등 모든 과정을 밀착 지원하게 된다.

 

전국 50개 권역에서 가동되고 있는 LH 이주지원센터도 취약계층에 공공임대 입주 상담과 계약서 작성 등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서울역과 대전역 쪽방촌 등을 대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쪽방촌 정비가 끝나면, 기존보다 넓고 쾌적한 주거 공간에서 현재의 약 15∼30%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신규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경우 주거 이전비와 이사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해 정비사업 지구지정을 마친 영등포 쪽방촌은 올해 안에, 대전역 쪽방촌은 내년 초까지 지구계획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역 쪽방촌은 올해 정비사업 지구지정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쪽방촌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쪽방 주민은 물론 토지·주택 소유주의 재정착과 정당보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사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LH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