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창일 주일 대사, 일왕에 ‘천황 폐하’ 호칭

입력 : 2021-01-22 23:00:00 수정 : 2021-01-22 21:5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리타공항서 부임 소감 중 표현
“한·일 현안해결 새 조직 논의 필요”
강창일 신임 주일본한국대사가 22일 일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창일(사진) 신임 주일 한국대사가 22일 일본에 부임해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한·일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이 새로운 조직을 만들어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강 대사는 이날 오후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에게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이 투입된 화해·치유재단 해산 후 기금이 남은 것을 거론하면서 “양국 정부가 그 돈도 합해서 기금을 만드는 문제에 관해서 얘기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2015년 합의를 파기하지 않았으며 재단이 해산한 것은 이사장이나 이사들이 자진 사퇴해서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는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는 사업을 위해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당시 환율 약 97억원)을 출연했으며 현재 50여 억원의 잔고가 있다.

강 대사는 이날 향후 일정 등을 설명하면서 일본 내 반발을 의식한 듯 일왕에 대해 천황 폐하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강 대사는 부임 메시지를 통해 “21세기 조선통신사(通信使)가 되겠다”며 “역사를 잊지 않으면서 미래지향적인 바람직한 한·일관계 구축에 일조하는 초석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