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김종인 겨냥 “말년의 몽니 정치, 당도 나라도 어렵게 해”

입력 : 2021-01-12 12:32:29 수정 : 2021-01-12 13:3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몽니 정치”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말년의 ‘몽니’ 정치는 본인의 평생 업적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당도 나라도 어렵게 만든다”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몽니 정치”라며 이같이 적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홍 의원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가장 화려했던 정치시대는 소위 3김(金) 시대였다”며 “그 3김시대의 절정기에 정치에 입문했던 나는 YS(김영삼 전 대통령)에게는 정직을, DJ(김대중 전 대통령)에게는 관용을, JP(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는 혜안을 봤다”고 전했다.

 

이어 “세 분 중 두 분은 대통령을 지냈지만 JP만 영원한 2인자로 정치는 허업(虛業)이라는 말씀을 남기고 떠났다”며 “여유와 낭만 그리고 혜안의 정치인 JP도 말년에는 노인의 몽니에 사로 잡혀 결국에는 아름답지 못한 은퇴를 한 일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