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명 늘어… 동부구치소 전수검사 결과 주목
野 “야만시대 행정”… 국조·秋법무 수사 촉구
이용구 차관, 동부구치소 찾아 실태 점검
동부구치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6차 전수검사일인 5일 송파구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시스

서울동부구치소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면서 비상이 걸린 가운데 5일 전국 교정시설 확진자가 전날보다 9명 늘며 다소 진정세를 보였다. 다만 서울동부구치소 6차 전수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안심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난 누적 1125명을 기록했다. 출소자를 포함한 수용자가 1084명이고 직원이 41명이다. 새로 추가된 확진자는 수용자 8명(서울구치소 4명, 서울남부구치소 2명, 천안교도소 1명, 영월교도소 1명)과 출소자 1명이다.

 

대규모 집단감염이 확산 중인 동부구치소에서는 이날 제6차 전수조사(직원 429명, 수용자 338명 대상)가 진행됐다. 전수검사 결과는 6일부터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선 1~5차 전수검사에서는 모두 세 자릿수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어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다시 크게 늘어날 수도 있다. 이날까지 동부구치소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89명이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확진 판정을 받고 교정시설에 격리 수용 중인 수용자는 모두 989명이다. 동부구치소가 606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북부2교도소 341명, 광주교도소 19명, 서울남부교도소 15명, 서울구치소 5명, 강원북부교도소와 천안교도소, 영월교도소 각 1명이다. 제주교도소는 수용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판정이 나왔다.

 

야당은 동부구치소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처벌 등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동부구치소 사태를 계기로 법무부 교정당국에서 얼마나 비인권적 행태가 자행돼 왔는지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법무부의 사태 은폐와 늑장 대응 등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추 장관을 비롯한 책임자들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민형사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오른쪽)이 5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해 구치소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같은 당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화로 재소자의 확진 여부를 처음 알았다는 가족 이야기까지 나오니, 이런 게 ‘야만시대의 행정’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송파병 당협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재소자는 사람도 아니냐”며 “추 장관은 뒷북 억지 사과만으로 반인륜적 재앙의 책임을 벗어나려는 것이냐”고 국정조사와 추 장관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오전부터 동부구치소를 찾아 코로나19 집단 발생 관련 대응 실태와 6차 전수조사 준비 상항, 수용자 처우 등을 점검했다. 이어 동부구치소처럼 아파트 형태의 고층빌딩형 교정시설로 집단감염 우려가 큰 수원구치소도 찾아 방역실태를 점검했다. 이 차관은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당분간 동부구치소를 매일 방문해 대응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김선영·김주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