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판매 한 시간 만에 3600만원 돌파…이영지 ‘나가지마’ 폰케이스 화제 “수익금 전액 기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12-18 21:37:45 수정 : 2020-12-18 21:3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래퍼 이영지(19·사진)가 직접 만든 사회적 거리두기 권장 폰케이스가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18일 이영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거 살 거냐. 기왕 팔 거면 기부하자. 수익금 전액 기부 간다. 살 사람들만 사라”며 자신이 직접 제작한 폰케이스를 올렸다.

 

해당 폰케이스에는 “나가지 말라면 나가지마”, “나가지 말라면 좀 안 나가면 안 돼?”라는 문구가 알록달록하게 적혀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를 당부하는 내용. 이와 함께 이영지가 직접 그린 귀여운 캐릭터들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앞서 이영지는 ‘나가지 말라면 나가지마 밥먹지마 모이지마 배달만 시켜 떡볶이만 먹어’라는 가사로 랩을 하는 영상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후 “디자인이나 퀄리티는 못 봐줄 수준. 기부하실 분만 사라”며 자신 없어 한 이영지는 곧 케이스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인기를 얻자 “세상에 좋은 일 하려는 사람이 넘친다”며 감동받았다.

 

그는 판매 한 시간 만에 주문량이 폭주 중인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3600만원 돌파. 감동의 눈물. 너무 빨라. 대한민국 속도의 민족이야”라며 감격했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