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식대가’ 이연복, 요리 대신 중국집에 배달주문하자 멤버들 당황(어쩌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12-18 13:53:00 수정 : 2020-12-18 13:5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식의 대가로 유명한 중식 요리사 이연복 셰프(61·사진)가 중국집에 배달을 시켜 멤버들이 당황했다.

 

지난 17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어쩌다 마주친 그 개’(이하 ‘어쩌개’)에는 이연복, 조윤희, 허경환, 티파니 영이 출연했다.

 

이날 냉장고를 둘러본 이연복은 멤버들에게 짜장면과 짬뽕 중 선택하라고 했다. 멤버들이 고민에 빠지자 그는 “그럼 둘 다 주문하자”며 전화기를 들었다.

 

 

이연복이 요리할 줄 알았던 멤버들은 “설마 배달시키는 건 아니겠지?”라고 했으나, 이연복은 실제로 중국집에 전화해 주문을 했다.

 

이후 티파니 영(위 사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장난하시는 줄 알았다”며 웃었다.

 

이연복은 중국집에 배달시킨 이유에 대해 “당황하는 모습들이 재미있었다. 장난칠 때도 표정을 심각하게 해서 사람들이 헷갈릴 정도다”라고 전했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SBS ‘어쩌다 마주친 그 개’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