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 “노무현 대통령은 보궐선거 때문에 공항 짓는 것 반대했을 듯”

입력 : 2020-11-20 09:38:16 수정 : 2020-11-20 09:3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덕도 신공한 논란에 진 전 교수 “그냥 ‘문재인 공항’이라고 하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당이 띄우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이름을 ‘노무현 국제공항’으로 하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관해 “그냥 ‘문재인 공항’이라고 하라”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올린 글에서 “(가덕도 신공항은) 문 대통령 각하의 선물 아닌가?”라며 “선물 값은 우리가 치러야 하지만. 왜 괜히 노무현을… 이런 걸 클리엔텔리즘(후견주의)이라 그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보궐선거 때문에 공항을 짓는 것에 반대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 글에 “무슨 소리냐. 공항 짓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사람의 이름을 붙여야 한다”며 “오거돈 공항으로 하자”라는 댓글을 남겨 화제가 됐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문으로 시장직에서 사퇴하면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고 가덕도 신공항까지 재부상한 점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조국 “비난 기꺼이 수용해…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

 

 

지난 16일 부산 가덕도의 모습. 연합뉴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가덕도 신공항을 ‘노무현 공항’으로 하자는 주장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전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 사업은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것이라는 비난조의 기사를 공유한 뒤 “이런 비난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제안했다.

 

이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 계획을 처음으로 공식 검토한 정부가 노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였기 때문이다.

 

◆김근식 “PK 포퓰리즘… 선거 끝나면 또 백지화될 것”

 

 

 

가덕도 신공항 논란에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해신공항 억지 백지화가 내년 보궐선거 노리는 PK 포퓰리즘임을 스스로 드러낸다”라며 “전재수 의원에 이어 조국까지 나서서 대놓고 가덕도 신공항을 기정사실화하는 꼴이라니”라고 비판했다.

 

이어 “4년 전 평가에서 꼴찌한 가덕도를 또 무슨 억지 논리로 최적합이라고 거짓말할지 기대됩니다만 선거 끝나면 또 백지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그래도 노무현 전 대통령 이름을 소환하는 건 과하다”라며 “제 생각엔 노 대통령 스스로도 마땅치 않아할 거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부엉이 바위의 비극이 채 지워지지도 않았는데, 비행기가 이착륙하는 공항에 노 대통령의 이름을 붙이는 건 아니라고 본다”면서 “오거돈 시장의 성추행으로 보궐선거 생기고 그 선거용으로 가덕도 살려내는 것이니, 차라리 이름 붙일거면 오거돈 국제공항을 적극 고려해 보라”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