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임 몸통’ 김봉현 “강기정 주라고 5000만원 건네” 주장…강기정 "사기·날조" 반박

입력 : 2020-10-08 21:16:58 수정 : 2020-10-11 18:4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모빌리티 이모 대표 재판 증언
강기정 “완전한 사기·날조” 해명
이씨 “강, 만났지만 금품 전달 안 해”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자산) 사태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로비 목적으로 금품을 건넸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증언을 전해들은 강 전 수석은 “완전한 사기·날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8일 김 회장은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진행된 이모 스타모빌리티 대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 광주MBC 사장 출신인 이 대표는 김 회장을 정치권에 연결해주고 스타모빌리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 7월 구속기소됐다.

이날 증인 신문에서 김 회장은 “지난해 7월 이 대표에게 전화가 와 내일 청와대 수석을 만나기로 해 비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가 필요하다고 해 5000만원을 5만원권으로 쇼핑백에 담아 이 대표에게 전달했다”며 “다 넘어가지는 않더라도 (청와대 수석에게) 넘어가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김 회장은 “오래된 지인 김모씨(열린우리당 부대변인 출신)의 주선으로 이종필 라임자산 부사장과 함께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모 의원실을 직접 찾아갔다”면서 “김 의원이 직접 도와주겠다면서 금융감독원에 전화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김 회장이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한 치의 금품수수 사실도 없으며 민·형사상 조치 등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하게 취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대표 역시 재판 과정에서 강 전 수석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김 회장에게 금품을 받아 전달한 사실은 부인한 바 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