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바 “한국 영화·드라마서 귀 파주는 장면에 충격… 굳이 왜 그럴까 싶었다” (라디오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09-09 15:55:47 수정 : 2020-09-09 15:5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시아 출신 방송인 코노노바 에바가 한국영화와 드라마를 보다가 귀를 파주는 장면에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에바는 9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개그맨 박영진과 함께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한 청취자가 “남편이 자꾸 귀를 파달라고 하는데 수전증이 있어 고민”이라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에바는 “옛날 한국영화나 드라마에서 귀를 파주는 장면이 나오는 게 충격적이었다”며 “러시아에서는 절대 안 한다. 굳이 왜 그럴까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진행자 박명수는 “중국이나 베트남 가면 귀를 파주는 분들이 있다. 처음에는 무서운데 해보면 너무 시원해서 난리가 난다”고 말했다.

 

“만약 남편이 귀를 파달라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에바는 “본인 귀는 그냥 자기가 알아서 해야 한다”며 “이건 특이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에바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