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토스, 2000억원 투자 유치… “금융의 ‘수퍼앱’ 되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0-08-29 03:00:00 수정 : 2020-08-28 09:4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기존 투자사들로부터 1억7300만달러(약 2060억원) 투자를 유치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토스 측은 “회사 설립 후 이루어진 단일 투자로는 최대 규모”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약 3조10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했다.

 

토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각 금융 계열사 사업을 본격화해 완결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토스는 현재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차별화된 모바일 투자 서비스를 목표로 토스증권사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또 지난해 말 예비인가를 획득한 인터넷전문은행은 내년쯤 본인가를 거쳐 출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토스는 토스뱅크를 통해 중금리 상품으로 기존 금융 소외계층이 1금융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포용적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보험 계열사 토스인슈어런스를 통해서는 고객 만족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상담으로 높은 고객 만족을 이끌어내겠다는 복안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팀은 금융의 모든 면에서 근본적인 혁신을 만들어 나갈 ‘금융의 수퍼앱’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이 꿈에 한 단계 더 다가갔다고 생각하며 일상의 모든 금융 생활을 토스를 통해 바꿀 때까지 계속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