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예비군 훈련 취소되고 전원 이수처리…민방위는 온라인 교육

입력 : 2020-08-21 14:03:04 수정 : 2020-08-21 14:10: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 “국가적 차원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
2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 도심내 집회금지를 알리는 팻말이 서있다 . 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국방부가 오는 9월 실시 예정이었던 예비군 훈련을 전격적으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21일 국방부는 “국가적 차원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9월 1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올해 예비군 소집훈련을 비대면 원격 교육으로 전환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격 교육은 훈련대상자 중 희망자만 자율적으로 이수하면 되기 때문에 사실상 예비군 훈련은 취소된 것이다.

 

다만 군은 원격 교육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원격교육을 수료한 예비군은 내년도 예비군 훈련 시간 일부를 이수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2시간가량의 원격교육을 이수하면 내년 소집훈련 시간이 2시간가량 줄어든다.

 

오는 11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는 원격교육은 화생방 등 전투기술 과제와 예비군 복무 소개 교육 과제로 구성된다. 국방부는 원격 교육 시스템을 구축한 뒤 대상자들에게 별도로 안내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 등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앞으로 국민의 건강보장, 재난극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민방위 교육은 마찬가지로 사이버교육 1시간으로 대체해 실시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