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마다 복날 매출 늘어…'복날=치킨' 인식 확산세

입력 : 2020-07-28 18:53:12 수정 : 2020-07-28 18:5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bhc치킨, 이번달 복날 매출 전년 대비 35%↑

복날 음식으로 치킨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고 밝혔다.

 

7월에 있었던 초복(16일)과 중복(26일) 당일 매출액을 나누어 보면 초복의 경우 지난해보다 25% 늘어났으며 중복은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초복 당일은 전주 같은 목요일인 9일에 비해 2배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판매를 보였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초복이 7월 중 최고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초복이었던 지난 16일이 현재까지 7월 중 최고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 복날에 가장 많이 팔린 메뉴는 뿌링클이었으며 닭 날개와 다리 부위로만 구성된 부분육 메뉴인 ‘콤보 시리즈’가 두 번째로 많이 팔려 복날에도 어울리는 메뉴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수년 전부터 복날 음식에 대한 소비자 트렌드 변화로 기존 삼계탕 외 대중적인 닭 요리인 치킨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져 이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음식=치킨’이라는 공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삼복 중 치킨이 가장 많이 판매된 날은 초복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말복과 중복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초복과 말복의 경우 해당 월인 7월과 8월에 각각 월별 최고 판매량을 보여 ‘복날엔 치킨’이라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bhc치킨은 “그동안 치킨 수요가 많았던 날은 대형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날이거나 크리스마스 등 연말이 주를 이루었으나 이제는 복날 특수라고 불릴 정도로 삼복에도 치킨을 많이 찾고 있다”라며 “깨끗하고 맛있는 bhc치킨과 함께 올해 무더위를 잘 이겨내시기 바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메뉴 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