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심 연계 ‘녹색순환버스’ 친환경전기차로 교체

입력 : 2020-07-14 03:15:00 수정 : 2020-07-14 01:5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남산공원 내 매연문제 해소
차량 디자인, 시민들 의견 받아
서울시의 녹색순환버스 디자인 변경안.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남산과 도심을 연계하는 ‘녹색순환버스’를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녹색순환버스는 남산공원과 N타워, 명동, 서울역, 인사동, 경복궁 등 도심 내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저렴한 요금(6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버스다. 서울 도심 녹색교통지역(종로·중구 일부) 내 5등급 경유 차량 운행 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의 연계가 미비한 구간을 보완하기 위해 지난해 투입됐다.

서울시는 남산공원 내 매연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녹색순환버스를 ‘무소음·무공해’ 운영이 가능한 친환경전기차로 바꾼다. 저상버스를 도입해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도 증진한다는 계획이다.

차량 디자인도 변경한다. 서울시는 ‘깨끗하고 맑은 친환경 도심순환’이란 녹색순환버스의 특성을 살릴 수 있도록 디자인 변경을 추진 중이다. 오는 19일까지 서울시 엠보팅 사이트(http://mvoting.seoul.go.kr/54726)에서 디자인에 대한 의견을 접수하고 시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디자인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김유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