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매운동 1년, 日 관광·완성차 업계 큰 타격…이래도 냄비근성?

입력 : 2020-06-27 13:00:00 수정 : 2020-06-26 17:3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7월 1일 일본이 한국의 반도체소재 핵심 3품목의 소재 공급을 끊은데 이어 8월 초 수출심사우대국(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자 수많은 시민들이 모여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사진은 '일본대사관 앞 시민 촛불 발언대'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일본과 가장 가까운 도시인 부산에서 지난 1년간 일본행 하늘길과 뱃길 이용객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 관광산업에 큰 타격을 준 것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에는 완전히 끊기다시피 했다.

 

26일 부산해양수산청에 따르면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해 7월부터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올 3월까지 크루즈선 등 뱃길로 일본을 방문한 여행객은 2018∼2019년 같은 기간 대비 무려 74%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불매운동 전인 2018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108만 5420명이 여객선을 통해 일본을 찾았지만 불매운동 후에는 방문객이 28만 3576명에 그쳤다.

 

각 도시별로 보면 대마도는 이용객이 66만 3654명에서 11만 1732명으로(84%) 줄며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이어 시모노세키(63%), 오사카(60%), 후쿠오카(58%)도 감소 폭이 60% 안팎에 달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한 4월부터는 셧다운 상태다.

 

사정은 하늘길도 비슷하다. 한국공항공사 부산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노선은 총 11개였는데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6개까지 줄었다.

 

그 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절정이던 4월에는 단 1개만 남아 있다가 코로나로 김해공항 국제선이 완전히 셧다운 된 이후 현재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항공기는 없다.

 

지난해 불매운동 초기였던 7월만 해도 부산과 일본을 오간 항공기는 한 달 동안 2100편에 달했다.

 

2019년 7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1개월 동안 김해공항에서 일본을 오간 여행객은 총 129만 7119명에 그쳤는데 이는 2018∼2019년 같은 기간 331만 186명과 비교하면 60.8%나 준 것이다

 

◆닛산은 철수, 혼다도 큰 적자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 광풍은 일본 여행업계에 큰 타격을 주고 일본 완성차 기업 ‘르노닛산·인피니티’(이하 닛산)를 무너뜨렸다.

 

닛산은 올해 1~4월 국내에서 단 813대의 차량을 팔았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1.3%나 감소한 수치다.

 

앞서 일본 매체들은 ‘한국인 냄비근성’ 운운하며 ‘불매 운동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닛산의 철수 사태를 외면하며 애써 표정관리 하는 모습을 보였다.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지난해 7월 일본 대기업, 유명인, 정치인 등은 한국의 불매운동을 폄훼하며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큰소리쳤고 일본 매체들은 앞 다퉈 이를 전하기에 바빴다.

 

하지만 그들의 바람 내지는 상상은 처참히 무너졌다.

우리 국민들은 생활 속에 파고든 생필품, 음식료 등의 구매를 거부하기 시작했고 일본 여행도 단계적으로 중단했다. 이러한 움직임에는 물건을 팔아 매출을 올리는 영세 자영업자도 동참해 일본 제품을 팔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매대의 일본 제품을 모조리 치워버린 경우도 있었다.

 

이러한 불매운동은 일본 차 구매 거부로 확산해 지난해 8월 일본 완성차 5대 기업의 판매는 1398대로 무려 56.9% 감소한 데 이어 올 1~4월 누적 판매량은 총 5636대로 전년 동기 1만 5121대에 비해 62.7% 감소했다.

 

사정은 혼다도 비슷하다. 한국 자동차 시장에 가장 먼저 진출한 혼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무려 1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90% 가까이 급감했다.

 

25일 혼다코리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기준 매출은 3632억원으로 전년(4674억원) 대비 22.3%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19억8000만원으로 전년(196억원) 대비 89.8%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19억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