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콩 배우 증강, 격리 중 호텔서 숨져…‘007 어나더 데이’서 北 장군으로 친숙

입력 : 2022-04-27 21:31:19 수정 : 2022-04-27 21:3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007 어나더 데이’ 스틸컷

 

‘영웅본색’ 시리즈 등으로 국내에도 얼굴을 알린 홍콩 배우 케네스 창(曾江·증강·사진)이 27일 격리 중이던 홍콩의 호텔에서 숨졌다고 HK01 등이 보도했다. 향년 87세.

 

창은 싱가포르 여행을 마치고 귀국한 뒤 침사추이 소재 구룡 호텔에서 격리 중이었다.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었다.

 

방역 요원들이 이날 아침 그의 객실을 찾았을 때 응답하지 않았고, 경찰이 정오쯤 방안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다.

 

1950년대 데뷔한 창은 80년대 영웅본색 시리즈에서 단역인 견숙으로 출연했고, ‘첩혈쌍웅’과 ‘종횡사해’ 등 인기 영화에서 저우룬파(周潤發 주윤발)와 자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98년부터 할리우드에 진출해 ‘리플레이스먼트 킬러’와 ‘애나 앤드 킹’(1999년)에서도 조연으로 함께했다. ‘007 어나더 데이’에서는 북한 인민군 상장인 문 장군으로 출연했고, ‘게이샤의 추억’과 ‘음식남녀: 가깝고도 먼’에도 열연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