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상을 바꾼 네 개의 사과가 있다. 첫 번째는 이브의 사과다. 인류의 시조 아담은 그것을 먹고 원죄를 지었다. 두 번째는 아이작 뉴턴의 사과다. 뉴턴은 나무에서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만유인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 세 번째는 스티브 잡스가 창업한 애플의 사과다. 베어 문 사과는 인간의 끝없는 호기심과 혁신을 상징한다. 가장 위대한 사과는 네 번째 사과다.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용서를 비는 사과(謝過)를 가리킨다.

한자의 사(謝)는 ‘면하다’, 과(過)는 ‘과오’를 의미한다. 지난 잘못에서 벗어나는 것이 사과라는 얘기다. 사과를 지칭하는 영어 apology는 그리스어 apologia에서 나왔다. ‘그릇됨에서 벗어날 수 있는 말’이란 뜻이다. 사과의 의미는 동양과 서양이 똑같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사과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고칠 줄 아는 대통령이었다. 남북전쟁 시절에 북부 수도방위 책임자인 스콧 대령이 링컨을 찾아와 아내의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휴가를 허락해달라고 간청했다. 링컨은 “지금 이 나라에 슬픔으로 가슴이 무너지는 사람이 어디 자네뿐인가”라고 나무랐다. 다음날 링컨은 스콧을 찾아가 고개를 숙였다. “국가에 헌신하고 아내까지 잃은 자네에게 못할 짓을 했네. 용서를 비네.” 링컨을 위대한 대통령으로 만든 사과였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투병 중인 아버지를 대신해 최근 광주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회했다. 상복 차림의 그는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아버지 이름으로 꽃을 바친 뒤 열사의 묘 앞에 무릎을 꿇었다. 지난해에 이은 세 번째 참회였다.

인간은 누구나 죄를 저지르게 마련이다. 죄를 일컫는 영어 sin은 ‘과녁을 벗어나다’라는 뜻이다. 말하자면 사과는 삶의 과녁을 벗어난 인간에게 선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신께서 열어둔 출구다. 잘못을 저지른 인간에게 만회의 기회가 아직 남아 있다니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우리 주위에는 잘못을 범하고도 한사코 발뺌하는 사람들이 있다. 선으로 돌아갈 길을 스스로 봉쇄한 자들이다.

배연국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