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봉화 푸른요양원 코로나19 확진자 첫 사망…국내 총 50명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0-03-08 09:41:17 수정 : 2020-03-08 10:5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푸른요양원 51명 집단발병…심질환·치매 앓아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에 입소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이 숨졌다.

이로써 국내 총 사망자는 50명으로 늘었다.

8일 경북도에 따르면 대구 거주자인 78세 여성은 코로나19가 집단발병한 푸른요양원에서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고 다음 날 김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다가 7일 오후 2시 5분께 폐렴으로 사망했다.

그는 2018년 1월 요양원에 입소했으며 심질환과 치매, 통풍 등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푸른요양원에서는 5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처음으로 숨진 사례다.

대구와 경북에서는 전날에도 사망자가 5명이 추가됐다.

이 여성은 경북 15번째 사망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