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나영 “3년 6개월 만에 강남과 가까운 월셋집으로 이사 간다”며 오열. 왜?

입력 : 2022-09-12 14:19:36 수정 : 2022-09-12 17:5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캡처

 

방송인 김나영(사진)이 서울 강남 인근으로 이사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오열했다.

 

김나영은 11일 유튜브 채널에서 “3년 6개월 정도 산 (정릉) 집에서 떠난다”며 “강남과 조금 가까운 곳으로 이사 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집이 제 생애 첫집이었다”며 “제가 처음으로 산 집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여기 샀을 때 정말 막막했다”며 “이제 더 잘 돼서 더 좋은 데로 가니까 너무 좋다”고 기대하면서도 눈물을 쏟았다.

 

그는 새집에 도착해 거미를 발견하자 “잘 사려나 보다”라며 “이사하는 날 거미가 들어오면 잘 산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월셋집이라도 내 집이 될 수 있다’는 말 못 들어보셨나”라며 “원래 집은 화장실이 2개였는데, 여기는 3개”라고 소개했다.

 

나아가 “경사 났네, 경사 났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해 11월부터 가수 겸 화가 마이큐(본명 유현석)와 공개 열애 중인 김나영은 2015년 일반인과 결혼 후 두아들을 낳았고, 4년 만에 이혼하면서 시련을 겪었었다. 

 

한편 마이큐는 작곡·작사가 및 음악 프로듀서로도 활동 중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