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安 따라 가든지 자한당으로 가라"… 기권 금태섭에 문자테러

입력 : 2019-12-31 09:48:27 수정 : 2019-12-31 10:3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신의 소신대로 국회 본회의 표결에 기권했다가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문자폭탄 세례를 받고 있다. 대부분이 "안철수 따라 가든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라"는 등 그를 배신자로 규정한 것들이었다.

 

금 의원은 지난 30일 밤 국회 본회의 표결 때 민주당 소속 의원 중 유일하게 기권했다. 금 의원은 기권에 앞서 당 지도부에게 자신의 뜻을 사전에 알려 양해를 구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당방침과 다른 태도를 취한 금 의원에 대해 징계를 내릴 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렸다.

 

공수처법안이 찬성 159표, 반대 14표, 기권3표로 통과된 직후 금 의원의 SNS와 휴대폰에는 그를 비난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31일 오전 9시30분 현재 금 의원 페이스북 게시물마다 "가증스럽다", "내 이럴 줄 알았다", "민주당의 적폐", "그렇게 살려면 안철수 따라 갔어야지", "자한당으로 가라, 본인에 맞는 길로 가라"는 등 기권을 비난하는 글들이 빽빽이 붙었다. 

 

금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때 ‘쓴소리’를 했다가 문자테러에 시달린 바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금태섭 SNS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