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열했던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 승자는 ‘달서구’

입력 : 2019-12-22 15:29:09 수정 : 2019-12-22 16:0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00여억원 투입… 2025년 완공계획
대구시 신청사 부지로 선정된 대구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 연합뉴스

대구시 신청사 건립 부지를 두고 4개 구·군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인 가운데 22일 신청사 부지가 달서구 두류정수장 자리로 결정됐다. 신청사 입지가 결정된 것은 2004년 처음 건립 계획이 세워진 이후 15년 만이다.

 

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는 22일 시민참여단 250명 투표결과, 대구시 신청사를 2025년까지 대구 달서구 두류동 옛 두류정수장 터(15만8807㎡)에 짓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민,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은 지난 20일부터 2박 3일간 후보지답사와 합숙 논의를 거쳐 신청사 입지 7개를 대상으로 한 항목별 평가를 통해 입지를 최종 결정했다. 여기에는 전문가가 제시한 항목별 가중치와 과열 유치전에 따른 감점 결과 등도 반영됐다.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은 이날 "최종 평가점수에서 달서구 두류정수장 부지가 1000점 만점에 648.59점을 획득, 신청사 건립 예정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북구가 628.42점, 중구 615.27, 달성군 552.51점을 얻었다.


시는 대구 신청사가 달서구로 정해진 데 이어 내년 기본계획 수립하고 2021년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 신청사를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시의 추산에 따르면 신청사 건립에는 부지 비용을 제외하고 3000여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구 중구 동인동의 시청사는 1993년 건립돼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본관·별관을 분산해 운영했지만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이에 대구시 신청사를 놓고 중구(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북구(옛 경북도청 터)·달서구(옛 두류정수장 터)·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 4개 구·군이 경쟁에 뛰어들었다. 시는 공론화위와 전문연구단을 출범시킨 뒤 시민이 직접 참여해 입지를 결정하는 ‘공론민주주의’ 방식으로 신청사 입지 선정을 추진했다.

 

시는 시민과 공무원이 함께 사용하는 지역 랜드마크 성격의 ‘복합행정 공간’으로 신청사를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청사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교통망 확충 계획도 마련할 예정이다. 김태일 공론화위 위원장은 “대구 미래가 달린 중요한 정책 결정의 권한을 시민이 직접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최고 수준의 민관 협치”라고 말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