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tvN 대표 예능 PD' 나영석, '연봉 40억설' 진실은? "실제 급여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19-10-23 09:53:43 수정 : 2020-03-13 08:31: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예능의 왕’ 나영석 PD(43·사진)가 ‘40억 연봉설’에 대해 진실을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유재석, 조세호가 나 PD를 우연히 만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tvN 사옥을 찾아가 건물 안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 나 PD의 목소리가 들려 쫓아갔다.

 

나 PD와 마주한 유재석은 “시간이 된다면 짧게 인터뷰 가능하냐”고 질문했고, 나 PD는 흔쾌히 허락했다.

 

유재석은 최근 화제를 모았던 나 PD의 ‘40억 연봉설’에 대해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다.

 

이에 나 PD는 잠시 당황했지만 웃으면서 “돈 좀 받았다”고 솔직히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당시) 너무 민망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저 사람은 좋겠다. 매년 저렇게 큰돈을 받네’라고 생각한다. 물론 큰돈이라 너무 감사하긴 하지만 그게 연봉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나 PD는 “그 기사가 보도됐을 때, ‘현지에서 먹힐까’ 이우형 PD랑 당구 치고 있었다”며 “이 PD가 잠시 핸드폰을 봤을 때 그 기사가 나왔다. 그걸 본 이 PD가 큐대를 내려놓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 PD에게) 뭐라고 설명하기도 민망하고, 복도에서 만난 후배한테 설명을 할 수도 없었고 여러 가지로 민망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또 그는 “그 설명을 한다고 내가 그 돈을 안 받은 것도 아니고, 받기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이게 한 해 연봉은 아니다”라고 정리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실제 지난 4월 발표된 CJ그룹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나 PD가 받은 40억은 ‘연봉’이 아닌 급여와 성과금이 합쳐진 보수 총액이었다.

 

나 PD가 지난해 받은 급여는 2억1500만원, 상여금이 35억1000만원이었다. 여기에 각종 보너스가 합쳐지면서 지난해 보수 총액이 40억7600만원이 된 것이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